서민금융센터

서민금융센터

서민금융센터

서민금융센터

서민금융센터

서민금융센터

서민금융센터 오직 파괴적인 힘과 잔인함으로 그들을 도륙했다.
그리고 통천연맹 무인들의 피로 온몸을 적셨다.
일곱 명이 동시에 얼굴에 묻은 피를 세수하듯 닦아 내는 모습이라니.지옥에서 막 뛰쳐나온 악마가 있다면 바로 저 모습일 테다.
설령 신이 있다고 해도 저들만큼 강하지도, 잔인하지도 않을 터이다.
저들을 없애고 강호를 정복하겠다는 것은 꿈에 불과하다는 생각이 불현듯 들었다.
넘을 수 없는 벽.“우린 졌습니다, 마존!”뇌우가 올라간 산봉우리를 쳐다보며 나숙선은 고개를 떨어트렸다.
“가자!”그녀의 귓전으로 재차 백산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그리고 하늘을 향해 날아가는 일곱 줄기의 검은 그림자를 그녀는 목격했다.
초조한 얼굴로 봉우리를 쳐다보던 나숙선은 의아한 얼굴로 고개를 내저었다.
상상할 수 없는 신인들의 비무가 있을 터인데, 어떤 기운도 느껴지지 않았던 것이다.
그들 정도의 무인이면 적어도 산봉우리 하나 정도는 없어져도 하등 이상할 게 없다.
그런데 산봉우리는 처음 모습 그대로 변함이 없다.
직장인일수대출
신불자대출
사대보험미가입대출
전국 당일 일수 대출
P2P대출
대출받기쉬운곳
무직자소액대출

바람 소리조차 달라지지 않고 그대로였다.
한동안 고개를 갸웃거리던 나숙선의 얼굴이 일순 해쓱해졌다.
일곱 명이 동시에 내려오고 있었다.
“마존!”질겁한 나숙선은 바닥을 차며 산봉우리로 향했다.
그녀를 따라 마신가 무인 수백 명이 산봉우리를 향해 몸을 날렸다.
그런 그들을 쳐다보던 백산은 광풍성 무인들을 향해 고함을 내질렀다.
“돌아간다!”설련과 주하연을 품안으로 끌어당긴 백산은 장강을 향해 몸을 날렸다.
“대장!”백산을 뒤따라 몸을 날리던 광치가 궁금한 얼굴로 불렀다.
“왜?”“거시기, 그 뇌우란 놈, 어떻게 된 거요?”“어떻게 되긴. 원래 산 속에서 비무를 하게 되면 이긴 사람이 먼저 나오는 거잖아.”“그럼 대장이 이겼단 말인데. 그런데 왜 난 싸우는 소리를 듣지 못했지?”“심검을 익힌 고수가 싸우는데 무슨 소리가 나겠냐. 원래 고수가 되면 소리 없이 싸우는 법을 익히게 되는 거야.”“거참! 이상하네. 아무리 심검으로 싸운다 하더라도 기운은 느껴야 할 텐데.”광치는 연신 고개를 갸웃거려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